"제주 하나로마트 횡령, 철저히 조사해야"
"제주 하나로마트 횡령, 철저히 조사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2.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농협 하나로마트 직원이 10여 년간 식육코너에서 고기를 뒤로 빼돌려 개인이 운영하는 식육점에서 판매해 수천만원 어치를 횡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전농 제주도연맹, 전여농 제주도연합은 12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지역농협직원 횡령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한 두 해도 아니고 무려 10년 가까이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는 게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어떻게 하면 십년 가까이 이런 사실을 모를 수 있단 말인가. 농협에 감사 기능이 있기는 한 것인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번 횡령사건은 내부 감사가 아닌 양심적인 내부 고발자가 농협중앙회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농민단체는 "얼마나 농협 조직을 신뢰하지 못했으면 내부가 아닌 외부에 고발을 했겠는가"라며 꼬집었다. 

특히 "이 사건은 장기간 횡령을 해 온 점에 비춰볼 때 개인의 일탈로 보기에는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며 "농협 내 비호세력 또는 공조자가 있는지 철저한 감사와 사법당국의 조사로 관련 책임자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역농협은 이미 관리감독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조합원들의 적절한 무관심과 ‘좋은 게 좋은 것’, ‘조합장 한 마디면 안 되는 취직도 만사형통’이라는 말은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라며 "이러한 복합적인 요인이 농협을 이 지경까지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미 농협 조합장은 지역사회 권력자로 군림하고 있다. 서귀포 관내 한 농협에서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가 시작되기도 전에 일부 영농회장들이 돈 봉투를 돌리다 물의를 빚기도 했다. 지난 1월 제주시 관내 한 농협 조합장 출마자는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 당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 조합장은 성추행으로 재판까지 받고 있다. 바로 이는 농협개혁이 필요한 이유"라며 "농협이 나서지 않으면 농민들이 나설 수밖에 없다. 이번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 책임자를 처벌하고,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