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원들도 5.18 망언 규탄 "즉각 제명해야"
제주의원들도 5.18 망언 규탄 "즉각 제명해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2.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원 35인, 공동 성명서 발표... 5.18 운동 왜곡처벌법 제정 촉구

제주특별자치도의원들도 이번 '5.18 망언' 당사자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더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및 무소속 의원 등 35명의 제주도의원은 15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5.18 망언'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을 즉각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35인 의원들은 "(이들 3인의)국회 추방만이 제2의, 제3의 준동세력을 막는 일"이라며 '5.18왜곡처벌법'을 제정해 왜곡행위에 대한 법적인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35명의 도의원들은 '5.18 망언' 당사자들인 자유한국당 소속 3명 국회의원들에 대한 제명 조치를 즉각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이러한 기류는 제주도의회뿐만 아니라 전북도의회나 광주광역시의회 등 전국의 지방의회에서 거세게 불고 있다.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35명의 도의원들은 '5.18 망언' 당사자들인 자유한국당 소속 3명 국회의원들에 대한 제명 조치를 즉각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이러한 기류는 제주도의회뿐만 아니라 전북도의회나 광주광역시의회 등 전국의 지방의회에서 거세게 불고 있다. 사진 위는 5.18 민주화운동 단체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현수막(사진 저작권=뉴시스).©Newsjeju

의원들은 5.18민주화 운동에 대해 "이미 법적으로, 역사적으로 평가가 끝난 사안이다. 국가가 5.18을 민주화 운동으로 공식 명명, 법정기념일로 지정했다"며 "추념식이 국가차원에서 거행되고 있는데도 망언 3인방의 주장은 헌정질서를 부인하는 행위이자 민주공화국의 기반을 뿌리째 흔드는 경거망동"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의원들은 "특히 이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지만원 씨의 경우엔 제주4.3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왜곡과 폄훼를 시도했다"며 "4.3수형인에 대한 무죄판결을 두고서도 그는 지역여론과 정치 판·검사들이 짜고 친 고스톱이라면서 정부의 4.3사건 진상보고서조차 북한 서적을 베낀 것이고 4.3 당시 제주도민들 대부분이 공산주의자였다고 망언을 퍼부은 인물"이라고 적시했다.

규탄 성명에 참여한 고현수 의원은 "5.18 망언을 한 3명의 국회의원을 생각하면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며 "국회 추방만이 제2, 제3의 준동세력을 막은 일이다. 서둘러 '5.18운동 왜곡처벌법'을 제정해 왜곡행위에 대한 법적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성명서에는 민주당 소속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전원, 정의당 및 무소속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명단에서 빠진 의원들은 정치적 판단을 내릴 수 없는 5명의 교육의원과 같은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황국, 오영희 의원 그리고 무소속 이경용 의원 등 8명이다. 다른 무소속인 강연호, 안창남, 허창옥 의원은 성명서에 함께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