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성접대 의혹' 승리, 경찰 출신 변호사 선임
'투자자 성접대 의혹' 승리, 경찰 출신 변호사 선임
  • 뉴스제주
  • 승인 2019.03.0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대학 졸업…변호사시험 1기 출신 
수사과, 보이스피싱전담 등 경찰 8년 
승리 경찰 자진 출석 조사 때도 동행
 
▲  ©Newsjeju

 

【서울=뉴시스】 김병문 수습기자 =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승리의 오른편에 손병호 변호사가 있다. 2019.02.2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한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경찰 출신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승리는 경찰대학 19기이며 2003년부터 8년 간 경찰로 근무한 손병호(40·변호사시험 1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손 변호사는 경찰 경력 8년 중 6년을 서울 동작경찰서 수사과와 경찰청 보이스피싱전담반에서 일했다. 

2012년 고려대학교 로스쿨을 졸업한 후 제1회 변호사시험에 합격했다.

손 변호사는 대형 법무법인 '광장'에 소속돼있다가 2015년부터 법무법인 '현'에서 파트너 변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손 변호사는 지난달 27일 승리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첫 조사를 받을 때도 동행했다. 당시 승리는 성접대, 마약 등 자신에게 제기된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여부 확인차 승리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간이 시약검사에서는 마약류 관련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열린 원경환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성접대 의혹의 발단이 된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 원본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승리의 추가 소환 여부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부를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