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추정 제주 모 초등학교 '급식 재개'
식중독 추정 제주 모 초등학교 '급식 재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3.1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Newsjeju

최근 제주 모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식중독 추정 증세와 관련해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과는 크게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시교육지원청은 현재까지 판정된 일부 검사결과 발생 원인이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과는 크게 연관성이 없다고 추정됨에 따라 추가환자 확산 방지를 위해 2일 동안 중단했던 급식을 11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제주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추가환자 발생은 없으며, 지난 9일까지 유증상자로 파악됐던 23명 대부분은 증상이 호전된 상태이다.

1차 검사결과 인체가검물에서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으나 보존식이나 급식소 환경검체, 조리종사자에게서는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학교급식과는 연관성이 없으며, 정확한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는 진행 중에 있다.

해당 학교 측은 지난 주말 긴급 학교운영위원회 협의를 열고 식중독대응협의체의 급식재개 권고를 받아들여 11일(월)은 먼저 빵과 쥬스 등의 간편식으로 12일(화)부터는 정상급식 재개를 결정했다.

이와 함께 돌봄 교실 및 방과후 과정 운영 등 모든 학사일정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제주시교육지원청은 최종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리기구 및 급식실 내외 주변 소독 실시, 개인위생관리 및 식재료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전염성 강한 바이러스로 최근 계절과 관계없이 발생함에 따라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서 섭취(85℃에서 1분 이상)하고, 외출 후 또는 식사 전에 반드시 30초 이상 손씻기 및 손소독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제주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언제든 발병 가능성이 나타날 수 있기에 위생 및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