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파업 철회, 노사정 극적 타결
버스 파업 철회, 노사정 극적 타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3.13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1.9% 인상, 휴가 1일 추가 등 이견 좁히면서 협의 도출

13일부터 예고됐던 제주지역 내 버스 파업이 극적으로 철회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2일 늦은 오후, 제주버스 임금협상이 타결돼 이날 예고된 도내 버스파업이 철회됐다고 13일 새벽께 밝혔다.

제주자치도와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합 제주자동차노조, 버스회사 대표 등은 3월 12일 저녁, 제주시 근로자 종합복지관에서 협상을 진행해 합의안을 도출하고 파업철회에 합의했다.

합의내용은 ▲인건비 총액기준 1.9% 임금인상 ▲무사고 수당 3만원 지급 ▲교육수당 지급 ▲기존 휴가일에 약정휴일 1일 추가 ▲노선 종점지 휴게시설 및 화장실 설치 등이다.

▲제주지역 버스노조가 주52시간 근무 도입에 따른 근무체계 개선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이 이를 받아 들이지 않으면서 오는 13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Newsjeju
▲ 13일부터 제주지역 파업이 예고됐었으나 전날 늦은 오후에 노사정이 극적 타결을 보면서 파업은 철회됐다. ©Newsjeju

제주도정은 이번 협상 타결과 관련해 “주52시간 근로에 따른 탄력적 근로시간제에 대해 노사가 전격 합의해 향후 준공영제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노사정이 도민의 일상생활 불편과 대규모 혼란은 있어서는 안 된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화와 소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초 제주 자동차노조는 기본급 10.9%인상, 무사고 수당 5만원 신설, 화장실을 포함한 종점지 휴게시설 설치, 유급 휴일 현행 9일에서 14일의 조정 등을 요구하며, 3월 13일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허나 제주자치도는 제주지역 버스 노동자들이 전국 타 지역의 같은 버스 노동자들보다 근무시간은 적으면서도 급여는 제일 많이 받고 있다고 밝히면서 파업을 강행할 경우 1일 최고 1000만 원의 과징금을 물게 하겠다는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