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농작물재해보험 신규 보장 62종으로 확대 지원
서귀포시, 농작물재해보험 신규 보장 62종으로 확대 지원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3.1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자연재해(폭설·폭우)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농작물인 월동무, 당근을 비롯한 노지채소 5종이 올해부터 농작물재해보험 시범사업 대상 품목으로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월동무와 당근은 농작물재해보험 대상품목에서 제외돼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발생 시 보험혜택을 받지 못했다.

2019년 농작물재해보험 대상 품목은 본 사업으로 콩, 감자, 마늘 등을 포함한 41개 품목과 시범사업으로 월동무, 당근 등을 포함한 21개 품목으로 총 62개 품목이며, 농업시설물은 별도 지원한다.

농작물재해보험료 지원비율은 국비 50%, 자부담 50%이다. 도비에서 농가 부담율의 35%를 별도 지원하고 있어 실제 농가에서 부담하고 있는 자부담 비율은 15%로 농가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보험 가입기간은 감귤 4~5월, 당근 7월, 월동무 9월, 마늘 10~11월로서 보험 가입은 지역농협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금년부터 월동무와 당근이 농작물재해보험 대상 품목으로 지정되면서 자연재해로 인한 농업인들의 경영 불안을 해소하고 농가 소득과 경영 안정을 도모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