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재해예방사업 실시설계 용역 착수
서귀포시, 재해예방사업 실시설계 용역 착수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3.2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폴리 급경사지정비 및 신흥1 재해위험개선사업 본격 추진

서귀포시는 석축배부름 현상 등 사면붕괴 우려로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나폴리급경사지 붕괴위험 지구와 월파로 인한 침수피해 우려되는 신흥1 재해위험개선지구에 대해 사업비 46억원을 투자해 본격적인 정비사업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시행하기 위한 용역을 발주해 이달부터 주민설명회 등 충분한 주민의견 수렴과 전문가의 사전설계검토 등 거치면서 적정성, 타당성 등을 검증해 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나폴리지구는 2018년 1월에 사면붕괴 우려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로 지정됐다. 지난해 잦은 국지성 호우로 인해 지반이 약화되고 석축배부름 현상이 커지는 등 보행자 안전이 위협받게 됨에 따라 돌망태 옹벽을 응급조치를 시행했고 향후 2021년까지 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항구 복구할 계획이다.

신흥1지구의 경우 태풍발생시 월파로 인한 해안시설물 파손 및 침수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주민들의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2017년 1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됐다. 2020년까지 사업비 16억원을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또한, 서귀포시는 침수피해 발생지역을 계속적으로 발굴해 단기적인 처방보다는 항구적 복구 계획을 수립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와 유기적 관계를 유지해 국비 절충을 강화해 피해가 없는 서귀포시 조성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