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소속사도 인연 끊다···"신뢰 이어갈 수 없어서"
최종훈, 소속사도 인연 끊다···"신뢰 이어갈 수 없어서"
  • 뉴스제주
  • 승인 2019.03.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 및 경찰유착 의혹이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2019.03.16.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가수 정준영(29)의 불법 영상 공유와 경찰 유착 의혹을 받는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이 소속사에게 신의를 잃었다. 

최종훈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금까지 당사자의 주장에 의거해 진행상황을 전달해 왔으나, 거듭된 입장 번복으로 더 이상 신뢰관계를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된 전반적인 내용은 본인이 직접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 회사에서는 이와 관련된 상세한 부분을 파악하기 어렵다. 전속계약은 이미 해지됐다"고 덧붙였다.  

최종훈은 여러 의혹에 휩싸이면서 팀 자퇴는 물론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FNC는 과거 인연을 고려, 그의 입장을 대변해왔다.   

최종훈은 사면초가에 놓였다.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고 그간의 해명은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2016년 음주 단속 당시 최종훈이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돈을 주려고 한 정황이 확인돼 추가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종훈은 현장에서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주겠다면서 사건 무마를 부탁했고, 경찰은 이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 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승리 카톡방' 멤버 중 한 명인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에게 사건을 무마해달라고 부탁했다. 유 대표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을 통해 최종훈 음주 운전을 해결해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