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제주4.3, 올바른 정명이 최우선"
김태석 의장 "제주4.3, 올바른 정명이 최우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4.0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1회 임시회 개회사 통해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처리, 국회에 재차 당부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8일 개회한 제371회 임시회에서 보다 더 치열하게 제주4.3에 대한 정명을 찾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석 의장은 이날 임시회 개회사에서 오로지 제주4.3에 대해서만 얘기했다. 

제주4.3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제주4.3특별법)'에 의거해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정의돼 있다.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 노형동 갑).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 노형동 갑).

이 부분에서 김 의장은 "4.3을 추모한지 70주년을 넘어 71주년을 맞이하는 현 시점에서도 (제주4.3은)소요사태와 무력충돌, 희생당한 사건으로만 남아 있다"며 제주4.3평과공원에 세워져 있는 '어머니 등신대'에 새겨진 문구를 가리키면서 "그 어머니의 후손인 우리들은 71년이 지나도 그 이름을 새겨놓지 못하고 있다"고 자책했다.

이어 김 의장은 "4.3 수형인에 대해 공소기각이 선고되면서 더 이상 죄 있는 사람은 제주에 없고, 이에 국방부와 경찰청장도 유감과 사죄를 공식 표명했으니 이제 제주 어느 곳에서도 4.3은 침묵해야 할 것이 아니"라며 "4.3의 이름 찾기에 주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비극이 소멸되고 제주4.3이 정명을 찾고 시대를 말할 수 있도록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올곧게 통과돼야 한다"며 국회와 각 정당 대표들에게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조속히 촉구했다.

김 의장은 "우리가 해야 할 수많은 일 중에 가장 큰 일은 단연코 4.3평화공원 백비의 올바른 정명이어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 침묵의 두려움이 아닌 바른 언사와 행동으로 4.3의 의미와 가치를 우리 아이들에게 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장은 보다 더 치열하게 4.3을 찾고 논의하며 스스로 가치를 찾아내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