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훈련 간다더니 여행비로 쓴 감독
전지훈련 간다더니 여행비로 쓴 감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4.1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검, 사기 혐의로 체조단 감독 기소
범행 가담한 코치와 트레이너 기소유예
▲ 제주지방법원. ©Newsjeju
▲ 제주지방법원. ©Newsjeju

전지훈련비 명목으로 체육회로부터 훈련비를 교부 받아 사적으로 사용한 체조단 감독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체조단 감독 A(67)씨를 사기 혐의로 기소하고 범행에 가담한 코치 B(45)씨와 트레이너 C(52)씨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6년 1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제주도체육회로부터 전지훈련비 명목으로 2600만 원을 교부 받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다. 

이들은 2600만 원을 교부 받고도 실제로 훈련비로 사용하지 않고 인천에서 여행경비로 대부분 사용하고 나머지는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지검은 B씨와 C의 경우 스승이자 상급자인 A감독의 지시에 따라 수동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