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독립운동가 발굴, 시민사회 나선다
제주지역 독립운동가 발굴, 시민사회 나선다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4.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곶자왈 사람들 등 18곳 단체 참여
"유족이 없거나 서훈 신청 되지 않는 유공자 발굴 노력"
▲ 도내 18곳으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가 도민의방에서 '제주 항일 독립운동가 발굴 및 서훈 추천 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Newsjeju
▲ 도내 18곳으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가 도민의방에서 '제주 항일 독립운동가 발굴 및 서훈 추천 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Newsjeju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주도내 항일 독립운동가 발굴을 위한 단체가 발족됐다.

11일 오전 11시 제주도내 18곳 단체는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제주 항일 독립운동가 발굴 및 서훈 추천 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온 생을 받쳐 독립운동에 나선 애국지사 서훈을 위해 이제야 나선 것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더 늦기 전에 제주시민사회단체가 중심이 돼 제주 항일 독립운동가 발굴 및 서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방된 지 74년이란 세월 동안 제주는 4,3의 세월을 보내다보니, 독립운동가의 공적을 제시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오로지 유족에게만 맡겨 온 것은 온당한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도내 18곳 단체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서훈된 제주 독립운동가는 183명이다. 유족이 서훈을 신청했지만 이뤄지지 않은 이들은 30명에 이른다. 또 유족이 없거나 자료 미비로 신청하지 못한 사람도 상당할 것으로 단체측은 예상하고 있다.

제주도내 독립운동가 발굴을 위해 기자회견에 나선 단체들은 "서훈을 받아야 할 도내 유공자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2021년 설립될 제주 국립묘지에 독립운동가를 모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제주 항일기념관이 명실상부한 역사와 교육 현장이 될 수 있도록 예산과 인력지원 요청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견은 곶자왈사람들, 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 민족문제연구소제주지부, 보물섬대안학교,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제주지부,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 전국여성농민회청연합제주도연합, 제주여민회,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통일청년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흥사단, 참교육제주학부모회 등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