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좋아하는 식중독균 '퍼프린젠스' 주의보
봄 좋아하는 식중독균 '퍼프린젠스' 주의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4.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퍼프린젠스 식중독 환자 3281명
봄철인 3~5월 집중적으로 발생... 예방법은?
▲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합니다. ©Newsjeju
▲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합니다. ©Newsjeju

봄을 좋아하는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에 의한 세균성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식약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에 의한 식중독 환자는 3,281명에 달하고 봄철인 3~5월에 62.2%(2,041)가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은 토양 등 환경에 널리 존재하고 열에 강한 포자(균들의 씨앗)를 형성하는데, 조리한 음식을 빨리 냉장 보관하지 않으면 포자가 발아해 독소가 생긴다.

특히 수학여행, 야유회에서 조리 후 소비까지 오랜 시간이 경과되는 김밥, 도시락과 닭고기 등 육류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퍼프린젠스균에 감염되면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고 특히 영아와 노인의 경우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집단 환자 발생 시에는 위생관리부서로 신고해 2차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예방법은 독소가 파괴될 수 있도록 75℃에서 1분 이상 조리하고, 조리한 음식을 2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다. 

또 차게 먹는 음식은 5℃ 이하에 보관하고 따뜻하게 먹는 음식은 60℃ 이상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비누를 이용한 30초 이상 손 씻기, 칼‧도마 세척, 소독을 철저히 하는 것이 예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