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예래·대륜 하수관로 2단계 정비사업 추진
제주도, 예래·대륜 하수관로 2단계 정비사업 추진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4.2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개 마을에 사업비 191억 원 투입

제주특별자치도가 오는 2021년까지 예래·대륜 하수관로 전체 준공을 목표로, 2단계 정비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21일 도 상하수도본부에 따르면 예래·대륜 하수관로 1단계 정비사업은 지난해 9월 마무리됐다.

올해부터 추진되는 사업은 6개 마을의 하수관로 15㎞와 배수설비 2,150가구가 정비된다. 사업비는 총 191억 원이다. 

지역별 사업규모를 보면 서호동에 73억 원의 사업비가 쓰인다. 하수관로 6.4㎞와 배수설비 655가구가 대상이다. 

뒤를 이어 ▶법환동 65억 원, 하수관로 5.4㎞, 배수설비 625가구 ▶신시가지 26억 원, 배수설비 614가구 ▶용흥동 21억 원, 하수관로 3.2㎞, 배수설비 160가구 ▶대륜 및 호근동 6억 원, 배수설비 96가구 순이다. 

제주도정은 예래·대륜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마무리 되면 분류식 하수관로 설치로 정화조를 청소하는 번거로움과 청소비용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신축 건물 경우, 정화조 설치비용(약 100만 원 가량)에 따른 비용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해 준공된 1단계 예래·대륜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서귀포시 13개 마을에 하수관로 34㎞, 배수설비 3,300개소가 정비됐다. 사업비는 총 350억 원.

13개 마을은 대평리, 하동, 중동, 상예동, 우남동, 색달동, 중문동, 회수동, 대포동, 월평동, 하원동, 강정동, 도순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