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유튜브는 가짜뉴스"
"원희룡 지사 유튜브는 가짜뉴스"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4.3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원더풀TV' 개인채널로 현 제주공항 확충안 반대 피력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 "거짓 주장 중단해라" 맞불
▲  ©Newsjeju
▲ ©Newsjeju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내 주요사안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수시로 밝히고 있다. 공식 기자회견이 아닌 유튜브 개인 방송을 통해서다.

어제(29일)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해 다뤘는데,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하 제2공항 반대행동)'이 최근 토론회에서 다룬 현 제주공항 확충 방안을 반박했다. 

원 지사는 현 제주공항 활용법 반대의견으로 해양매립에 따른 환경파괴와 도두하수처리장 철거 등을 내세웠다. 제2공항 반대행동은 "거짓 주장을 중단하라"고 맞불을 놨다. 이들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도 했다. 

30일 제2공항 반대행동은 <제2공항 대안인 제주공항 활용방안 폄하하는 거짓 주장 중단하라>는 제하의 논평을 냈다.

이들은 "제주공항 활용방안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노골적인 비판과 터무니없는 사실관계를 사실인양 내뱉고 있다"며 "원희룡 지사가 직접 나서 아무 말 대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지사는 유튜브 개인 채널에서 제주공항 확충방안 불가능을 역설했다.

이유로는 ▶해상 1310m의 활주로와 터미널 신설로 대규모 해양매립, 토목공사로 인한 해양파괴 ▶현 제주공항 남북 보조 활주로 북쪽 연장 시 도두하수처리장 철거 불가피 ▶제주공항 4500만 명 이용 시 교통난과 도시 과밀화 문제 발생 등이다. 

제2공항 반대범도민 행동은 원희룡 제주지사의 주장을 하나하나 재반박했다.

이들에 따르면 우선 대규모 해양매립이 발생하는 계획안은 국토부가 사전타당성 용역과정에서 제시한 계획안이라는 것. 즉, 제2공항 건설 명분을 위해 제안됐고, 이미 배제된 계획안을 마치 현재 제주공항 활용의 대안처럼 원희룡 지사가 거짓 제시했다는 것이다. 

남북 보조 활주로 연장 시 도두하수처리장 철거 주장도 거짓이라고 했다. 하수처리장은 원 지사가 언급한 곳에서 서쪽으로 약 1.2km 이격돼 보조 활주로 연장과는 무관하다고 제2공항 반대행동은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의 공항 이용객 4500만 명 발언 역시 제2공항 반대행동은 고개를 저었다. 

이들은 "제주도는 국토부와 제주공항의 교통 혼잡 해소를 위해 동서 지하차도 계획을 협의한 바 있다"며 "더욱이 적정관광객 수용을 이야기하는 원희룡 지사가 공항이용객 4500만 명을 언급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인 주장"이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제2공항 반대행동은 "원희룡 제주지사는 악의적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위기의식을 느낀 무리한 언행에 대해 도민 앞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지난 24일 오후 2시 제주시 농어업인회관에서 <제2공항의 대안을 말한다>는 제하의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당시 토론회는 박찬식 제2공항 반대 범도민 공동대표가 발제자로 나서 사업 추진에 따른 의문점을 제기하고, 현 제주공항 확장 대안법을 모색하는 내용을 다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