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폴란드·스웨덴 우리 농식품 로드쇼 개최
aT, 폴란드·스웨덴 우리 농식품 로드쇼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5.0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한국 농식품, 동·북유럽 신시장 겨냥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폴란드와 스웨덴에서 농식품 세일즈 로드쇼를 개최했다. ©Newsjeju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폴란드와 스웨덴에서 농식품 세일즈 로드쇼를 개최했다. ©Newsjeju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폴란드와 스웨덴에서 농식품 세일즈 로드쇼를 개최했다.

aT는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목표로 8개 전략국가를 선정해 한국 농식품 수출업체 41개사를 유럽, 아시아 등으로 파견해 우리 농식품 수출시장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폴란드-스웨덴 농식품 세일즈로드쇼에서는 시장다변화 프런티어 11개사가 참가해 김치, 유자차, 오미자청 등과 같은 대표적인 한국식품 뿐만 아니라 현지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가정간편식품(HMR)에 이르는 다양한 한국식품을 현지 바이어에게 선보였다.

▲ 폴란드 세일즈로드쇼. ©Newsjeju
▲ 폴란드 세일즈로드쇼. ©Newsjeju

폴란드는 유럽 중앙에 위치해 중동부 유럽 및 북유럽까지 시장 접근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과 지속적인 경제성장으로 건강, 웰빙 트렌드 확산 등 식품시장 성장률이 높아 지난해에 이어 유럽권역의 최우선 전략국가로 선정됐다.

이번 세일즈 로드쇼를 통해 폴란드 전역에 유통채널을 가진 수입상, 식품제조사 등 15개사가 초청돼 70여 건의 상담이 이뤄졌으며, 총 235만 달러 상당의 상담 실적이 있었고 향후 수출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또한, 스웨덴은 2018년 기준 1인당 GDP가 약 54천 달러로 소비자 구매력이 높으나 춥고 척박한 지리적 특성으로 요리문화가 발달하지 못했다. 수입식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최근 아시아식품에 대한 인기가 증가하고 있어 한국 농식품의 북유럽 시장 진출 문을 열어 줄 시장으로 평가된다.

현지 수입상 등 7개사가 초청돼 39여건의 상담을 통해 총 345만 달러 상당의 수출상담 실적이 있었고 향후 수출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비록 우리 농식품 수출의 對 유럽 진입장벽이 높은 편이지만 현지인들에게 우리 농식품의 인지도를 높이고 신규거래를 알선하기 위해 현지에서 발로 뛰는 농식품 청년개척단과 이번 세일즈로드쇼에 참여한 시장다변화 프런티어의 협업이 신규시장 개척이라는 좋은 성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