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 "지역상권 초토화"
제주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 "지역상권 초토화"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5.0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 등 합동 기자회견
노브랜드 개설허가 취소 및 대책 마련 요구
▲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을 비롯한 (주)남양체인, (주)제주물류, 킹마트, (주)근대화체인, 제주도나들가게협의회 등은 9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Newsjeju
▲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을 비롯한 (주)남양체인, (주)제주물류, 킹마트, (주)근대화체인, 제주도나들가게협의회 등은 9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Newsjeju

제주시 아라동에 건축 중인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을 앞두고 소상공인들이 "지역상권을 말살시키는 행위"라며 매장개설허가를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을 비롯한 (주)남양체인, (주)제주물류, 킹마트, (주)근대화체인, 제주도나들가게협의회 등은 9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마트 '노브랜드' 개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이 급격히 몰락하고 있는 와중에 SSM(Super SuperMarket, 기업형 수퍼)이 제주에 최초로 입점한다는 것은 우리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상인들의 지역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이어 "도민들이 소비한 매출금액은 대기업 할인마트 및 편의점과 마찬가지로 노브랜드 역시 제주도에 재투자하지 않고 전액 육지로 송금되어 곶감 빼먹듯 제주도 자금이 빠져 나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우리 소상공인들은 앞으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노브랜드 개점을 강력 저지하고 우리의 생존권을 수호한다"면서 "제주시는 재벌기업의 매장개설허가를 즉각 취소하고 유통업상생협의회를 열어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또 "제주도는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풀뿌리 영세 골목상권 및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과 보호책을 강구하라"며 "우리는 이러한 편법 형태의 기업형 수퍼가 입점해 지역상권을 말살시키는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