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와 스웨덴에서 '제주해녀' 특별전시 개최
벨기에와 스웨덴에서 '제주해녀' 특별전시 개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5.1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외로 알려지고 있는 제주해녀 문화. ©Newsjeju
▲ 해외로 알려지고 있는 제주해녀 문화.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는 벨기에와 스웨덴에서 '제주해녀'를 알리는 특별전시회가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주(駐)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과 주 스웨덴대사관에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가 5월부터 9월까지 개최된다.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 해녀전시회는 '제주해녀, 여성공동체, 자연과의 공존'이라는 주제로 이미 5월 2일부터 전시에 돌입했다. 오는 6월 29일까지 제주자치도가 제공한 해녀복과 테왁망사리 등 해녀도구들과 관련 책자, 문화상품 등이 전시된다.

또한 지난해 해녀축제 당시 어린이 사생대회 수상작품도 전시되며, 2018 해녀문화 우수예술창작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이어도 사나 해녀의 바다를 듣다' 등의 공연 영상도 상영된다.

제주자치도는 전시기간 중에 제주해녀들과 함께 토크콘서트 등의 무대를 통해 벨기에 국민들에게 제주해녀의 삶을 전할 예정이다.

주스웨덴대사관에서는 한국과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오는 5월 17일부터 9월 29일까지 '제주해녀문화전'이 진행된다.

사진전과 해녀도구 전시, 해녀다큐 영화인 '물숨'이 상영되며, 구좌읍 하도해녀합창단이 직접 건너가 특별공연을 선사할 계획이다.

홍충희 해녀문화유산과장은 "해외 한국공관들과 협력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 문화를 해외에 널리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