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나무재선충 피해, 전년대비 38% 감소
제주 소나무재선충 피해, 전년대비 38% 감소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5.15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2만3,910본 피해···올해 8만3,084본으로
제주 소나무 재선충 고사목 방제작업 현장. ⓒ뉴스제주 D/B
제주 소나무 재선충 고사목 방제작업 현장. ⓒ뉴스제주 D/B

제주도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작년보다 38%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4월 기준으로 12만3910본 피해를 입은 소나무가 올해 4월 들어 8만3084본으로 떨어졌다.

15일 산림청은 정부대전청사에서 '2018년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성과와 전망'을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전국 120개 시·군·구에서 49만본의 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이 발생됐다. 지역별로는 ▶경북(15만본) ▶울산(10만본) ▶제주, 경남(8만본) 등의 피해가 순이다. 해당 4개 지역은 전국 피해 전체의 84%에 해당한다.

제주지역의 정확한 피해 고사목 수치는 8만3084본으로 최근 5년 동안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2014년 54만4000본 ▶2015년 35만4817본 ▶2016년 22만7558본 ▶2017년 13만3910본이다. 

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는 소나무재선충의 매개충인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의 우화 시기를 고려해 제주지역에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말까지 피해 고사목을 방제했다. 내륙지방은 올해 3월말까지다. 

방제기간 동안 피해 고사목 49만본과 감염 우려목, 매개충 서식처가 될 수 있는 일반 고사목 등 총 203만본을 제거조치 했다. 

전국기준으로 2014년 4월 기준 218만본이던 피해 고사목은 ▲2015년 4월, 174만본 ▲2016년 4월, 137만본 ▲2017년 4월, 99만본 ▲2018년 4월, 69만본 등이다. 올해는 49만본으로 크게 줄었다.

또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은 2014년 20.5%, 2015년 20.9%, 2016년 27.7% , 2017년 30.8%로 증가하다가 2018년 28.5%로 약간 감소했다. 

산림청은 예찰과 방제품질 향상으로 전년 대비 피해 감소폭이 내년도는 37%, 2020년 이후는 매년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계획대로 된다면 2022년 4월은 피해목 발생이 10만본 이하로 떨어지게 된다. 

산림청 관계자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동참으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감소 추세에 있다"며 "소중한 소나무를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