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UN, "북한에 인도적 식량지원 협력키로"
민주당·UN, "북한에 인도적 식량지원 협력키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5.1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길)가 UN 세계식량계획(WFP)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갖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에 따르면 동북아평화협력특위는 지난 14일 국회 본청식당에서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통해 이 같이 협력했다. 

북한 인구의 40퍼센트인 약 1천만 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알려진 가운데 참석자들은 북한 식량상황의 심각성을 재확인하고 대북 식량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특히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식량문제 해결이 핵 문제와 한반도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WFP를 통한 지원은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모니터링 시스템이 없이는 지원 자체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지원식량이 군용으로 전용될 우려는 사실상 없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의 국회의원들의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아버지에 이어 제가 대한민국의 친구들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오영훈 의원은 "그동안 제주도는 인도적 차원에서 감귤 및 월동채소류의 북한보내기를 꾸준히 진행해왔으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안타깝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 의원은 "WFP 한국사무소와 긴밀히 협력해 제주농산물 북한 보내기가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