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조업 중국인 선장 서귀포해경 고소, 왜?
불법조업 중국인 선장 서귀포해경 고소, 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5.1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등이 제주 해상에서 불법 조업한 중국인 선장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와 사설예인업체 선장 B씨는 올해 2월 3일 제주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인 어선을 적발한 뒤 서귀포항으로 이송시키는 과정에서 중국인 어선을 좌초시킨 혐의다.

중국 어선의 선장 C씨는 무허가 조업으로 구속됐다가 담보금 3억원을 납부한 뒤 석방됐다. 석방 이후 C씨는 해경 등이 자신의 어선을 좌초시켰다며 이들을 상대로 고소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어선의 좌초 경위 및 과실유무에 대해 현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