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관광정책 포럼, 29일 ICC서 개최
섬 관광정책 포럼, 29일 ICC서 개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5.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도 섬 관광정책 포럼 국제 정책세미나가 오는 29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엔 인도네시아 발리주와 일본 오키나와현, 말레이시아 페낭주, 태국 푸켓주, 스리랑카 남부주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6개 지방정부가 참여한다.

각국의 사례발표를 통해 지역관광의 활성화 방안을 찾을 예정이며, 제주특별자치도는 개별관광객을 위시한 관광변화 트랜드를 소개한다.

특히 저가관광을 개선하고자 도입된 에코파티 등의 지역관광을 위주로 한 정책들을 소개해 개선방안을 공유한다.

인도네시아 발리주에선 타나롯 사원과 판다와 해변 등의 사례를 중심으로 보전과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일본 오키나와현에선 스포츠 관광상품을, 말레이시아 페낭주는 지속가능한 지역관광을 목표로 한 프로그램들의 성공사례를 발표한다.

태국 푸켓주는 지난 3년간 푸켓 올드타운을 개발한 사례를 공유해 지역관광을 다루고, 스리랑카 남부주에선 전통문화와 관광의 상호보완적 시각에서의 생태관광 사례를 제시한다.

한편, ITOP포럼은 지난 1997년에 섬 지역간의 관광협력과 진흥을 목적으로 제주를 비롯해 오키나와현, 하이난성, 발리주 등 4개 섬 지방정부가 참여해 제주에서 설립됐다.

현재는 미국 하와이와 스리랑카 남부주, 태국 푸켓, 말레이시아 페낭, 필리핀 세부, 탄자니아 잔지바르 등 10개국의 지방정부로 확대됐다.

올해 포럼은 29일 오후 3시 20분부터 ICC Jeju 203호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