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해결 못하는 문제, 나중에도 못할 것"
"지금 해결 못하는 문제, 나중에도 못할 것"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5.2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의장 "제2공항에 매몰돼 각종 개발사업 진행 중"이라며 청정가치 훼손 우려 재차 강조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지금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나중에도 해결 못할 것"이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내걸었던 '청정제주'의 가치를 지켜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석 의장은 22일 제372회 임시회를 폐회하면서 "지금 제주는 '청정과 공존'을 말하기엔 너무나 많은 갈등과 다양한 문제를 낳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 노형동 갑).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 노형동 갑).

김 의장은 "제2공항에 모든 논의가 매달리고 있는 와중에 제주도정은 뉴오션타운 개발사업과 금악리 금수산장 사업, 애월국제문화복합단지 사업, 드림타워, 동물테마파크와 사파리월드, 이호랜드 등의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의장은 "이 모든 개발을 다 수용하기 위해선 제2공항이 필요할지도 모르지만 갈등과 개발사업만이 있는 제주가 관광객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일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개발사업과 제2공항이 모두 완료된다면 제주의 환경이 지금처럼 아름다운 섬으로 남아 있을지 의문"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수많은 쓰레기와 절대적으로 부족한 하수처리시설로 인해 제주의 오름과 한라산에서 더는 환경을 말할 수 없을지 모른다"며 "이렇게 지금도 해결되지 못하는 문제들은 결코, 앞으로도 해결되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 의장은 "지금 눈 앞에 있는 문제들을 먼저 해결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장은 강원랜드의 사례를 들면서 "강원도 정선이 내국인 카지노를 받아들인 이유는 '석탄'이라는 지역의 기본가치가 상실됐기 때문"이라며 "제주에서도 청정제주 가치가 사라진다면 우리는 무엇으로 살아가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의장은 "지금의 카지노 대형화는 그런 때를 위한 준비과정일지 모르지만, 과연 우리가 가야 할 미래가 이 길이겠느냐"며 "청정환경이 없이는 제주의 미래도 없다. 카지노 역시 제주의 일부분일 때 '오락'이 될 수 있는 것이지, 청정환경 가치가 사라지면 오락이 아닌 '생존'이 되어 우리를 짓누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 의장은 "제주의 가치가 훼손되면 어떤 결과가 오겠느냐"며 "현재 제주에 가장 필요한 건, 제주환경의 '보전과 개발'에 대한 치열한 토론이 필요한 때"라고 이번 임시회의 폐회사를 갈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