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이 멍들지 않도록 우리의 관심이 필요한 때다
농심이 멍들지 않도록 우리의 관심이 필요한 때다
  • 뉴스제주
  • 승인 2019.05.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제주시 농정과 김 병 철

보리, 마늘 등 본격적인 농산물 수확시기가 도래하였다.

우리내 부모님들이 피와 땀으로 일궈낸 농산물 수확철을 맞아 농산물 절도 범죄예방 활동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이기도 하다.

농민이 농산물 수확을 위해 파종에서 수확하기까지 시간, 노동력과 생산비 등이 소요되는데, 절도 피해가 발생한다면 농민의 상실감은 배가 될 것이다.

농산물 절도는 시기에 상관없이 발생하고 있으며, 농촌지역의 고령화로 인한 인식부족, 내것이 아니라는 우리의 무관심, 방범시설 CCTV 부족 등 절도 예방에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우리가 어릴때에는 먹을 것이 없어 수박, 참외 등 서리를 하여 먹기도 하였지만, 요즘은 농민이 생산한 농산물을 절도하여 판매하는 절도범이 늘고 있어 농산물 보관창고 CCTV 설치 및 경보기 설치, 장기간 외출시에는 경찰서에 농산물 보관 장소를 지속적으로 순찰할 수 있도록 인근 경찰관서에 응답순찰을 요청하는 등 농민 스스로가 농산물 절도 범죄예방을 위해 감시활동을 철저히 하여야 할 것이며,

또한, 주민 모두가 내 부모가 생산한 농산물이라는 생각으로 수상하거나 낯선 차량이 보일 경우 차량번호 등을 기록하는 등 주민이 일치되어 감시자 역할이 필요하다.

그리고 농산물 절도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만약 피해를 입었을 경우 다른 농가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관서에 적극적으로 신고하여 절도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농산물 도난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로 절도범들이 쉽고 용이하게 접근이 쉬운 농산물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농민은 명심하여 예방활동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며, 주민 모두의 관심으로 도난방지 감시활동을 철저히 하여 농심이 멍드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며,

아무런 생각없이 훔쳐가는 마늘 한뿌리, 채소 한뿌리, 과수 한그루가 훔쳐가는 사람에게는 기쁨이 잠시겠지만 잃어버리는 농민에게는 눈물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