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우회도로, 안전권·건강권 침해"
"서귀포 우회도로, 안전권·건강권 침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5.25 14: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우회도로 사업 재고 요청
▲ 서귀포시. ©Newsjeju
▲ 서귀포시. ©Newsjeju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신설계획이 교통혼잡을 해결하기 보다는 서귀포 시민의 안전권과 학습권, 건강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서귀포시는 서홍로와 동홍초교를 잇는 1.5km 구간 6차선 도시우회도로 신설계획을 내놨다. 총 예산은 1237억 원이다. 

도로신설 예정 구간에는 해성유치원, 서귀북초, 서귀포고, 중앙여중 등이 위치해 있어 이 근방을 도보로 이동하는 유아, 청소년들만 3,600여명에 이른다.

또 학생문화원, 도서관, 유아교육진흥원, 외국문화학습관은 근방의 주민과 학생들뿐만 아니라 서귀포 전역에서 이용자가 몰리는 교육문화벨트가 형성되어 있는 곳이기도 하다.

때문에 도로 확장은 교통량의 증가를 불러오고 소음공해와 미세먼지 증가로 인근의 주민들은 물론 서귀포 시민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가 흘러 나오고 있다.

서귀포 지역내 거주하는 선주민, 이주민으로 구성된 한살림제주 서귀포마을모임은 성명을 통해 도시우회도로 사업을 재고해 달라며 서귀포시에 요청했다.

이들은 "제주를 터전 삼아 살아가야할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이 땅의 숨 쉬는 모든 생명을 위협하는 사업에 1237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하는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특히 "교통혼잡은 도로신설로 인한 일시적인 해소가 아닌 지속가능한 교통량 분산 정책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이 정책은 ‘청정 제주’라는 '제주의 미래 비전과 최상위 가치'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이 엄청난 공적자금은 마땅히 그 정책을 위해 쓰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과 보행자의 안전, 서귀포 유일의 도심녹지공간 파괴, 교통량 증가로 인한 도심환경파괴 등이 염려돼 조합원들과 마음을 모아 탄원서를 만들고 반대서명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동홍동 2019-05-26 11:50:15 IP 175.223.16.126
어디듣도보도 못한 단체들의 반대를 위한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