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제주도당 "기업형수퍼마켓 입점, 결사 반대"
민주평화당 제주도당 "기업형수퍼마켓 입점, 결사 반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5.2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이 대기업 기업형 수퍼마켓(이하 SSM)의 도내 입점에 부정적 시선을 던졌다.

28일 제주도당은 성명을 통해 "SSM 이마트 산하 노브랜드 제주 아라점이 개점을 앞두고 있어 도내 중소상인 및 자영업자들에게 비상이 걸렸다"며 "재벌대기업의 골목상권 장악 기도가 다시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년전부터 시작된 SSM 여파는 국회 상생법으로 제동이 걸렸었다"며 "도입된 제도는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서 사업조정절차를 거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은 "이마트 산하 노브랜드 SSM로 인해 메뚜기 떼가 벌판을 휩쓰는 거처럼 도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시장은 황폐화 될 것"이라며 "중앙당 차원에서 현장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상인들과 대책마련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