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동창생과 충분히 대화, 원만하게 오해 풀었다"
효린 "동창생과 충분히 대화, 원만하게 오해 풀었다"
  • 뉴스제주
  • 승인 2019.05.2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29)이 자신을 학교폭력 가해자라고 지목한 동창생과 화해했다.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두 사람이 서로 충분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오해를 풀었다. 서로 마음의 상처가 깊어지는 걸 원치 않는다는 점에 뜻을 같이하고 마무리를 한 상황"이라고 28일 밝혔다.

"양측의 상황을 고려, 강경 입장을 철회하기로 해서 이후 별도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효린이 피해 동창생을 만났는지, 감정을 어떻게 풀었는지, 사태를 어떻게 해결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알리지 않았다. 

최근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중학교 3년간 효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효린의 졸업사진, 동창생과 주고받은 소셜미디어 메시지 등을 공개하며 피해 내용을 폭로했다.

브리지는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