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생태환경 정밀조사, 제대로 이뤄질까
비자림로 생태환경 정밀조사, 제대로 이뤄질까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0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완료될 시의 조감도. ©Newsjeju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완료될 시의 조감도. ©Newsjeju

'비자림로를 지키기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제주특별자치도를 향해 비자림로 생태환경 정밀조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제주자치도는 지난 달 31일,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에서 법정보호종의 동·식물이 발견됨에 따라 공사를 일시 중단하고 6월 4일까지 정밀조사반을 편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들 시민모임은 6월 5일 성명을 내고 이번 정밀조사가 엉터리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비롯된 것에 따른 조치임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당시 평가를 맡았던 (주)늘푸른평가기술단에 이번 조사에 참여하지 않아야 한다고 못박았다.

또한 이들은 제주자치도와 시민모임이 동수로 조사반을 추천해야 한다는 것도 요구했다.

이에 시민모임 측에선 계명대 김종원 교수와 이강운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장, 김대호 와일드라이프컨설팅 연구원, 나일 무어스 '새와 생명의 터' 대표 등 4개 분야의 전문가를 추천했다고 전했다.

시민모임은 제주도정이 과연 이번 정밀조사를 적극 수행하겠다는 것인지 의심된다는 주장도 폈다.

이들은 "김종원 교수가 짧은 조사시간을 극복하고자 3명의 연구원과 같이 비자림로 식생을 조사하게 해 줄 것을 요구했지만 제주도정이 일정과 예산 문제 등으로 난색을 표했다"며 "결국 김 교수가 자비를 들여서라도 조사를 하겠다고 한 것을 보면 제주도정의 태도가 아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민모임은 "제주도정이 다 같이 모여 한두 번 답사하는 방식을 제안했다고 하는데 이는 분야별 조사특성을 무시한 처사"라면서 "정밀하고 적극적인 조사를 위해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