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에 등 돌린 제주해군기지 추진위, 왜?
해군에 등 돌린 제주해군기지 추진위, 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적극 옹호하던 주민들, 이제와서야 해군 질타... 이유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이를 적극 옹호했던 '제주민군복합항 강정추진위원회'가 해군에게 등을 돌렸다.

해군기지추진위는 10일 성명을 내고 제주해군기지 전대장이 자신들을 우롱했다며 해군 측에 전대장 교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허나 교체해달라는 사유는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다.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기지추진위는 "당시 국가 안보와 마을 발전을 위해 반대 측으로부터 '강정마을을 팔아먹은 사람들'이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해군기지 유치에 동조했었지만, 지금까지 제주해군기지 전대장이 보인 모습을 보면 주민들을 우롱하고 배신감만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스스로 얼굴에 침 뱉는 격이라 참아왔으나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성명서를 내게 됐다"며 "해군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마을의 경제적 발전효과 또한 느낄 수 없는 지경에 마을공동체만 파괴됐고 해군만 목적을 달성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해군기지추진위는 반대 측과 더불어 자신들을 포함해 마을 전체가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의 피해자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해군 참모총장에게 3가지를 요구했다.

요구사항은 ▲제주해군기지 전대장 교체 ▲강정마을의 공동체 회복을 위해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 ▲이를 위한 전담부서를 만들어 적극 이행해 줄 것 등이다.

해군기지추진위는 "지난해 관함식을 개최했을 때의 마음은 어디로 갔는지 전대장은 추진위를 이간질시켜 도저히 대화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면서 "참모총장이 직접 강정마을을 방문해 추진위와 강정마을회 등 찬성과 반대 주민들 모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해군 측에 "강정마을에 갈등의 불을 질러놓고 수수방관하는 해군의 행태를 지켜보지만 않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최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발표로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경찰청과 기무사, 해군 측이 강정주민들에 대한 인권침해와 조직적인 갈등유발을 벌여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강정마을회는 지난 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정부(해군)와 제주도정, 도의회 측에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진상규명 조사, 인권침해 사례에 따른 보상 등을 요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