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소속 운동부 감독, 수백만 원 횡령 의혹
제주도청 소속 운동부 감독, 수백만 원 횡령 의혹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1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용 위원장, 특정 감독인이 선수 훈련비 가로챈 정황 폭로해

[기사수정 12일 오후 5시 18분] 제주특별자치도청 소속의 운동부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비나 숙박비 등을 수년에 걸쳐 수차례 횡령해 온 정황이 포착됐다.

이경용 문화체육관광위원장(무소속, 서홍·대륜동)은 12일 제373회 임시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2차 회의가 속개된 자리에서 한 달 전 제보를 받았다면서 횡령 의혹을 폭로했다.

이경용 위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2017년도 전국체전에 출전했던 레슬링 종목 선수들이 묶었던 숙박비가 허위로 계산됐다. 선수들이 묶었던 수원시 해피선수촌은 선수들을 위한 무료 숙박시설이나 이곳에 1인당 1박 5만 원씩의 숙박비가 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선수촌엔 4명이 이용했다고 기록돼 있으나 품의서엔 5명이 이용한 것으로 작성됐고, 이경용 위원장이 확보한 자료엔 9명이 숙박비를 낸 것으로 보고됐다.

또한 실제 숙박기간과 품의서 상에 보고된 숙박기간이 서로 다르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게다가 전국체전에 출전한 선수들뿐만 아니라 일반 직장운동경기부 전지훈련에서도 그러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경용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무소속, 서홍·대륜동).
이경용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무소속, 서홍·대륜동).

이 위원장은 레슬링협회와 개인 통장 간에 거래된 정황의 입출금 내역서를 꺼내 보이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레슬링협회에서 2013년 8월 5일에 입금된 450만 원이 8월 7일과 8일, 12일 등에 걸쳐 특정인의 통장으로 흘러 들어갔다"며 "또, 2014년 7월 9일에도 500만 원이 입금됐는데 이 돈이 11월 10일 하루에 100만 원씩 5차례에 걸쳐 현금카드로 인출됐다. 이 돈이 특정인에게 들어간건지는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훈련비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또 다른 개인통장을 보여주면서 "체육회에서 2016년 3월 23일과 24일에 걸쳐 74만 원이 입금되자마자 바로 출금됐고, 그해 5월 25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전날에 175만 원이 입금된 뒤 출금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이게 뭔지 알아보니 감독이 선수들의 통장을 다 걷은 뒤, 자신의 전화번호로 입출금 상황을 보내게 한 후 입금이 확인되면 출금한 것으로 의심이 든다"며 "선수 개인의 비밀번호를 선수 대신 감독이 지정받아 이를 유용한 것 같다"고 또 다른 의혹도 제기했다.

이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할 것"이라고 제주도청 측에 요구했다.

이 위원장은 "전국체전 기본훈련비 출전학교 지급현황을 보면 다른 학교는 다 선수 개인들에게 지급한 반면, 특정 학교엔 선수가 아닌 학교에 지급한 걸로 돼 있다"며 "선수들 입장에선 감독이 출전 여부 생사여탈권을 갖고 있다보니 선수들이 불만이 있어도 제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특수훈련비나 전국체전 참가비가 선수들에게 지급된다는 사실도 모르는 선수들도 많다. 선수들이 무얼 알겠나. 안다해도 따질 수 있겠느냐"며 이를 어떻게 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최근 이런 부분이 나타나고 있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 위원장이 제기한 의혹 사실에 대해 인지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조상범 국장은 "통장의 경우, 학생들이 개별 소지하거나 학부모들이 챙기기 어려운 부분을 감독들이 일괄 관리하다보니 생기는 현상인 것 같다"며 "(감독과)계약 당시부터 이 부분에 대한 페널티를 강화해서 이런 사례가 나타나면 징계를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이게 학생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 분이 직장 운동경기부까지 다 관리했다"며 "선수들의 신뢰를 못 받는 감독이 어린 전횡을 저지르면 그 스포츠는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종이로 하는 정산시스템도 문제다. 체육회가 곧 독립할 가능성이 많아지고 있는데 이렇게 해서 어떻게 관리감독 하겠다는 것이냐"며 "수사를 의뢰할 건 하고 부정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문제가 된 이 인물은 관련 보직에서 배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