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국내선 제주가 견인
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국내선 제주가 견인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개최된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서 '공동선언문' 채택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주관하고 제주특별자치도와 공동 주최한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가 18일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선 환경과 경제의 양 측면에서 지속가능발전한 계획을 수립하고 소외된 이들이 없도록 '포용적 지역사회'를 구축하겠다는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

또한 유엔개발계획(UNDP)를 비롯한 국제기구와의 교류를 통해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전 세계 지방정부 및 의회, 시민단체들과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키로 했다.

▲ 18일 개최된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Newsjeju
▲ 18일 개최된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Newsjeju

이번 제주 국제컨퍼런스엔 UNDP 관계자를 비롯해 이탈리아의 베니스 의회, 중국 하이난성 인민대표회의,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태국, 일본 등지의 각국 관계자들이 모였다. 이 외에도 시티넷 비제이 자가니탄 총장과 전국광역의회의장단 등 국내·외 전문가 및 지도자 다수가 참석했다.

이들은 인류의 공동번영을 추진하고자 하는 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를 달성하기 위해 '건강한 지구! 지역에서부터'라는 모토를 달고 이날 채택한 공동선언문에 이름을 함께 했다.

SDGs는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의 약어로서 문자 그대로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말한다. UN은 지난 2015년 9월 제70차 회의를 통해 모든 회원국들이 환경과 경제, 사회통합을 아우르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17개의 목표, 169개의 세부목표와 241개의 지표를 채택하고 그 이행을 약속한 바 있다.

발레리 클리프 UNDP 아시아태평양담당부국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제주가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한 것을 매우 의미있게 생각한다"면서 "환경과 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모범사계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가 18일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제주도의회의 김태석 의장이 개회사를, 공동 주최한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환영사를 전했다. ©Newsjeju
▲ '2019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가 18일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제주도의회의 김태석 의장이 개회사를, 공동 주최한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환영사를 전했다. ©Newsjeju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태석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역은 모든 사람들의 삶의 공간"이라면서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게 하기 위해선 단 한 지역도 소외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장은 "모두가 녹슬지 않는 마음의 다리로 지속가능발전의 촉진자나 옹호자, 실행자, 의사소통자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4가지의 자세를 당부했다.

김 의장이 제시한 4가지 책무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로드맵 수립 ▲지속가능발전 인증마크 캠페인 전개 ▲관련 기본조례 제정 ▲국내외 지방의회 및 정부, 시민단체가 연계한 거버넌스 구축 등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모두의 경험과 노하우가 공유되길 바란다”면서 "SDGs는 청정과 공존을 바라는 제주가 나아갈 방향과 일치한다. 이날 논의된 내용들을 소중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리더스 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선 환경오염과 오버투어리즘 등의 이슈에 대해 새로운 녹색도시를 추진하고 있는 이탈리아 베니스의 전략과 태국 푸켓의 관광개발 정책, 중국 하이난성의 환경보호 조치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국제세션에선 일본 가나가와현의 플라스틱 폐기물 제로 캠페인, 교토부의 사회적농업모델 '산산야마시로' 사례, 중국 하이난성의 환경정책, 제주의 '탄소 없는 섬' 프로젝트들이 소개된다.

국내세션에선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제주의 선도적인 역할에 대해 토론이 이뤄진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끼리 상호협력해 SDGs를 이행하기 위한 협의가 진행된다.

한편, 제주도정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국제교류주간'으로 지정해 이번 행사와 연계한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 세션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