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갈치 어업, 나홀로 조업 가능
제주 갈치 어업, 나홀로 조업 가능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6.2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연구원, '1인 조업 자동화시스템' 7월부터 시험보급
제주형 끌낚시 어구어법 기술 보급으로 인력난과 경비절감 기대
▲  ©Newsjeju

'1인 조업'이 가능한 갈치 끌낚시 장비가 올해부터 시험보급 된다. 인력난과 경비절감에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조업경비 절감을 위한 제주형 1인 조업 자동화 장비 기술을 오는 8월부터 시험 보급한다고 밝혔다.

20일 해양수산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갈치 채낚시 어선은 타시도에 비해 톤수, 어선 세력 등 규모면에서 영세하다. 5톤 기준으로 한 척 당 조업인원이 최소 4명으로 구성돼 노동 집약적인 환경을 감당해왔다. 

고령화와 승선기피로 어업종사자 인력난과 연료비 부담 등이 가중되자 해양수산연구원은 '갈치 끌낚시 어업 생력화 기술개발' 국가과제를 수행해왔다.

연구를 통해 주・야간 1인 조업이 가능한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를 개발했고, 장비는 갈치 어기가 시작되는 오는 8월~10월 본격적으로 현장 시험 보급된다. 

개발된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는 80개의 낚시가 해저를 따라 길게 뻗친 형태로 어선이 어구를 끌면서 1명이 조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화장비는 어구 투‧양승 장치(컨트롤러 포함)와 어획량 추정장치, 전용 어구와 인공 미끼 등이 세트로 제공된다.

해당 시스템으로 갈치어업 인력난 해소와 경비절감 등 효과를 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실제로 자동화 시스템 도입에 따른 1인 조업시 경제성 분석결과가 2018년 5월 한국수산해양기술학회지에 게재되기도 했다. 순현재가치(NPV) 4억 원, 내부 수익율(IRR) 66.9%, 편익비용(BCR) 1.53 등 경제성이 높다는 내용이다. 

해양수산연구원원은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 시작품을 어업인에 시험 보급 후 제품 개선사항 등을 청취해 성능에 반영·향상시킬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맞춤형 어구어법 도입과 기술보급을 등 조업 경쟁력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