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스미스, 다저스 3G연속 신인 끝내기홈런···MLB 최초
이번엔 스미스, 다저스 3G연속 신인 끝내기홈런···MLB 최초
  • 뉴스제주
  • 승인 2019.06.2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미국)=AP/뉴시스】 LA 다저스 선수들이 24일(한국시간) 9회말 터진 윌 스미스의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LA 다저스가 3경기 연속 신인들의 끝내기 홈런으로 이겼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기록이다.

다저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3-3으로 팽팽하던 9회말 맷 비티가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폭투로 2루에 안착했다. 2사 2루에서는 러셀 마틴이 고의4구로 걸어나갔다. 2사 1, 2루 찬스에서 다저스는 투수 켄리 잰슨의 대타로 윌 스미스를 냈다.

스미스는 올해 빅리그에 데뷔한 신인으로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가 이날 콜업됐다. 쉽게 오지 않는 기회를 흘려 보내지 않았다. 스미스는 초구 볼을 지켜본 뒤 스캇 오버그의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했다. 타구는 그대로 우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경기에 마침표를 찍는 스리런 홈런이다.  

스미스의 한 방으로 6-3으로 이긴 다저스는 콜로라도와의 이번 3연전을 모두 신인들의 끝내기 홈런으로 장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신인들이 3경기 연속 끝내기 홈런을 날린 건 처음이다.  

지난 22일에는 맷 비티가 2-2로 맞선 9회말 콜로라도 하이로 디아즈에게 끝내기 투런 아치를 그려 팀에 승리를 안겼다. 류현진의 등판일인 23일에는 알렉스 버두고가 영웅이 됐다. 버두고는 연장 11회 콜로라도 헤수스 티노코를 상대로 우월 끝내기 홈런을 터뜨려 5-4 승리를 따냈다.  

MLB닷컴에 따르면 스미스는 경기 후 "아마 기록이 절대 깨지지 않을 것 같다"며  대기록을 세운 소감을 밝혔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