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억 들여 제주연안에 300만 마리 방류
27억 들여 제주연안에 300만 마리 방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6.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에 125만 마리 방류, 하반기엔 6개 품종 179만 마리 추가 방류 예정
제주자치도는 올해 26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약 300만 마리를 제주연안 어장에 방류한다.
제주자치도는 올해 26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약 300만 마리를 제주연안 어장에 방류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연안어장 자원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26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총 300만 마리를 마을어장에 방류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정은 이미 상반기 중에 125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하반기에 6개 품종 179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방류되는 곳은 제주도 내 64개 어촌계이며, 전복 81만 마리, 홍해삼 93만, 오분자기 32만, 어류 98만 마리가 방류된다.

상반기엔 36개 어촌계에 전복 39만, 홍해삼 69만, 오분자기 17만 마리가 방류됐으며, 하반기엔 38개 어촌계에 전복 42만, 홍해삼 24만, 오분자기 15만, 어류 98만 마리가 추가 방류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홍해삼은 제주자치도 특산품종이며, 다른 품종에 비해 서식환경에 강하고 재포획율이 높아 잠수어업인들이 선호하는 품종이다.

이 외에도 돌돔과 쏨벵이 등의 어류는 정착성 어종이어서 제주연안 어선들의 주 소득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