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늘 수급 안정화....농가 시름 던다
제주 마늘 수급 안정화....농가 시름 던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6.2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3만 7천t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키로
▲  ©Newsjeju
▲ ©Newsjeju

 제주 마늘(남도종)을 포함한 전국 마늘의 공급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3만 7천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하기로 하며 발 빠른 선제조치에 나섰다.

25일 오전 10시 30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 오영훈 의원(제주시을)은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원회의실에서 열린 ‘마늘 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에 대한 당·정 협의를 갖고,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2018년 전국 마늘 생산량은 33만 1천t에서 11% 2019년 증가한 36만 8천t으로 약 3만 6천t 수준의 공급과잉이 예상된다.

제주의 경우 2018년 3만 2천t에서 2019년 12.9% 증가한 3만 6천t으로 약 4천t 수준의 공급과잉이 예상되면서 농민들의 시름은 깊어졌다.

정부는 당초 1만 2천t의 수매 등의 가격 안정 대책을 계획했지만 이번 당·정 협의를 통해 2만 5천t을 추가해 총 3만 7천t을 수매 등의 방법으로 가격 안정을 꾀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정부 비축 수매량의 경우 당초 5천t에서 1만 8천t이 증가한 2만 3천t을 확보하기로 해 농가의 숨통이 터질 전망이다.

오영훈 의원은 “제주도 내 마늘 재배면적은 2018년 2,138ha에서 2,024ha로 5.3% 감소했고, 재배 면적량이 줄은 상황에 소비 부진까지 더해지다 보니 마늘 농가가 생산량을 처리하는데 어려움이 끊이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특히 “정부의 발 빠른 조치로 국내 마늘 농가의 시름을 좀 덜게 될 것이며, 문재인 정부가 농산물 가격 안정 정책에 더욱 관심을 갖고 꾸준히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정 협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을 비롯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간사, 전남 영암군·무안군·신안군 서삼석 의원, 당내 농어민위원회 위성곤 위원장,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 지역위원장 제윤경 의원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