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해양문화학자, 제주 집결
전국 해양문화학자, 제주 집결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7.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제9회 전국 해양문화학자 대회' 개최
7월4~7일까지 제주대 및 도내 해안일대서 진행
▲  ©Newsjeju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은 오는 4~7일까지 제주대와 도내 해안일대서 '제9회 전국 해양문화학자 대회'를 개최한다.

1일 제주대에 따르면 '태평양시대 제주의 해양경제와 해양생태문화'를 주제로 진행되는 대회는 전국 해양문화학자 2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도서해양 종합학술대회로 자리매김한 '전국 해양문화학자 대회'는 지난 2009년 목포에서 처음 시작돼 올해 10회째를 맞고 있다. 

대회를 통해 바다와 섬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는 연구자들이 크게 증가했고, 그 결과 지금까지 1500여 편의 도서해양 관련 주제가 모아졌다고 제주대 측은 설명했다. 

대회 첫째 날(4일)은 제주대 해양과학대학 오션홀에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주제발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의 '태평양시대 국가균형발전과 해양경제도시 제주'를 시작으로, ▶크루즈관광과 제주해양경제(강숙영, 경기대) ▶고대 탐라의 해양교류(오연숙, 국립제주박물관) ▶인도-태평양시대 제주도의 해양민속(송화섭, 중앙대) ▶동북아시아 관점에서 바라본 제주도 생태계의 가치(홍선기,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해양 바이오 산업 전략 –감태를 중심으로(이행우, 보타메디 회장) 등이 열린다.

둘째 날은 해양문화학자 250여명이 발표하는 분과회의 및 이슈융합토론을 진행한다. 오전과 오후로 나눠 인문대학 2호관에서 분과회의를 진행하고, 오후 4시20분부터는 참가자 전원이 모여 해양이슈융합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셋째 및 넷째 날은 참석자 전원이 제주도 해양문화유산 답사에 나선다. 셋째 날은 제주 동부지역인 화북 환해장성 - 삼양 선사유적 - 조천 연북정 - 세화 제주해녀박물관 - 성산 광치기해변 – 국립제주박물관을 답사한다.

마지막 날은 제주 서남부지역인 제주 추사관 - 모슬포 알뜨르비행장- 섯알오름 – 항파두리 답사다.

이번 대회와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국립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061-260-1703 / http://island.mokpo.ac.kr/) 혹은 국립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064-754-2310 / http://tamla.jejunu.ac.kr/)으로 문의 가능하다. 

한편 '제9회 전국 해양문화학자 대회'는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주연구원, 한국해양재단,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국립제주박물관, (사)한국글로벌섬재단, 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등 8개 기관이 공동개최한다.

또 제주특별자치도, 국립제주대학교,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등이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