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박유천 마약·송중기 이혼···'성균관 스캔들'의 저주?
[초점]박유천 마약·송중기 이혼···'성균관 스캔들'의 저주?
  • 뉴스제주
  • 승인 2019.07.08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제작발표회, 2010년 8월17일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이쯤되면 ‘성균관 스캔들의 저주’라고 해도 될 듯싶다. 2010년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은 성균관 유생들의 성장기를 다룬 작품으로 시청률 15%에 육박하며 인기 몰이를 했다.

그룹 ‘JYJ’ 박유천(33)을 비롯해 탤런트 송중기(34), 유아인(33), 박민영(33)은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9년, 박유천은 마약 스캔들로 은퇴했고 송중기는 송혜교(38)와 이혼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성균관 스캔들’을 연출한 김원석(41) PD는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김진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3일 오전 경기 수원 남부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2019.05.03.  bluesoda@newsis.com
◇박유천, 변기유천→마약유천 추락 

한류스타 박유천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성폭행 스캔들에 마약 혐의, 거짓 기자회견으로 16년간 연예계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2016년 사회복무요원 근무 당시 박유천은 여성 4명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상대 여성을 무고죄로 맞고소, 오랜 공방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004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후 ‘성균관 스캔들’ 등을 통해 쌓은 ‘꽃미남’ 이미지는 산산조각 났다. 난잡한 사생활은 큰 충격을 줬고, ‘변기 유천’이라는 조롱마저 나왔다. 사건 이듬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약혼 소식에 팬들마저 돌아섰다. 

황씨와 악연은 끝이 아니었다. 함께 3차례 필로폰 1.5g을 매수하고, 7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박유천은 기자회견까지 자처, “마약 투약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대 마약 정밀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구속됐다. 지난 2일 수원지법(형사4단독)은 박유천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추징금 140만원과 보호관찰 및 마약 치료 등을 명령했다. 박유천은 “사회에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살겠다”며 또 눈물을 보였다.
associate_pic
송혜교 송중기
◇송중기, 이혼에 ‘아스달 연대기’ 혹평  

 송중기는 송혜교와 이혼으로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KBS 2TV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애인사이로 발전,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린 지 1년8개월여 만이다.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변호사는 지난달 27일 “송중기씨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알렸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송중기는 송혜교와 상의 없이 이혼조정 신청을 했다. 전날 송혜교는 일정차 태국에 머물고 있었으며, 스태프들이 SNS 등에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는 뒤늦게 “사유는 성격 차이”라며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지라시를 통해 ‘송혜교가 박보검과 바람을 피웠다’ 등 확인되지 않은 루머도 퍼졌다. 이 탓에 ‘송혜교에게 이혼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쏠리고 있다.

송중기는 2008년 영화 ‘쌍화점’(감독 유하)으로 데뷔 후 모범생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음주운전, 마약, 폭행 등 구설에 오른 적이 한 번도 없다. ‘성균관 스캔들’을 통해 대세스타로 떠올랐고, ‘뿌리깊은 나무’(2011)로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그러나 엎친 데 덮친 격일까, 540억원을 들인 대작 ‘아스달 연대기’로 연기 인생도 위기를 맞았다. ‘성균관 스캔들’의 김원석 PD와 ‘뿌리깊은 나무’(2011)의 김영현·박상연 작가가 만드는 작품이다.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의 인기에 힘입어 회당 2억원, 총 18부작 개런티로 36억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연기는 기대이하라는 평이 많다. 촬영 초반부터 송혜교와 불화설이 제기됐고, 송중기가 스트레스 탓에 탈모가 심했다 등의 이야기도 흘러나온만큼 ‘작품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적지 않다. 7일 12회를 끝으로 파트2 방송을 마무리하는 ‘아스달 연대기’ 시청률은 5~7%대로 혹평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associate_pic
김원석 PD

◇김원석 PD, 연출 인생 최대 위기 

김원석 PD에게는 ‘아스달 연대기’가 오점으로 남을 전망이다. ‘성균관 스캔들’을 통해 스타 PD로 발돋움한 후 2011년 CJ ENM으로 소속을 옮겼다. 이후 ‘미생’(2014), ‘시그널’(2016), ‘나의 아저씨’(2018)가 연달아 히트하며 승승장구했다. 물론 ‘나의 아저씨’는 방송 초기 미투 운동과 맞물려 제목, 캐릭터 설정 등과 관련해 비난을 받았지만, 섬세하고 현실적인 연출로 백상예술대상 드라마 작품상을 받았다.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역량 부족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많다. ‘대왕세종’(2008)과 ‘성균관 스캔들’로 사극을 경험했지만, 주로 현대극에서 소시민들의 삶을 그린만큼 대작과는 맞지 않다는 것이다. 늘어지는 스토리와 어설픈 CG, 청동기 시대 배경과 맞지 않는 소품과 의상 등은 시청자들이 채널을 돌리게 만들었다. 더욱이 근로기준법을 위반하며 촬영, 김 PD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릴 수 밖에 없었다. 

뿐만 아니다. ‘성균관 스캔들’에 출연한 연기자들은 계속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슈 메이커인 유아인은 SNS 등에서 각종 논란을 불렀다. 강성필(43)과 전태수(1984~2018)는 2011년 각각 대마초 흡연과 음주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었다. 전태수는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성균관 스캔들은 데스노트”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