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마담 "양현석, 내가 왜 1억원 가져갔는지 안다"
정 마담 "양현석, 내가 왜 1억원 가져갔는지 안다"
  • 뉴스제주
  • 승인 2019.07.0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의 핵심인물인 '정 마담'이 답했다. 

정 마담은 8일 MBC TV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2014년 유흥업소 여성 10여명을 데리고 유럽으로 가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조로우(38·로택 조)를 접대한 배경을 밝혔다. 

"요트에 헬기가 있더라. 요트가 엄청 큰데 뒤편으로 가니 헬기가 있었다. 배에서 6~7박인지를 하고, 그런 경험을 해볼 일이 없었다. 파티도 열고 밤에 배에서 술을 마셨다. 배에 수영장도 있고 사우나도 있고 아침에 가면 조식 메뉴도 있다. 눈 뜨면 바닷가 위에 떠 있고, 중간에 샤넬 백도 하나 사주더라." 

정 마담은 유럽 원정 한달 전 YGX 김모 대표로부터 '업소 여성들을 동원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김씨는 양 전 프로듀서의 친구이자 YG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이후 YGX의 대표가 된 인물이다. 정 마담은 "(유럽 원정) 열흘을 가는데 그중 빨간 날이 섞여 있었다. 일하는 날은 5일이었다. '5일치는 줘야 한다. 묶어줘야 된다'고 했다"며 "유럽 갈 때 양현석한테도 전화가 왔다. 김 대표는 양현석이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 마담은 유럽 원정 1주 전 미술업계 큰손이자 양 전 프로듀서의 친구인 A에게 2억원 상당의 유로화 뭉치를 받았다고 한다. "조로우 측에서 지급한 것이라고 들었다"며 양 전 프로듀서가 출장 비용에 직접 개입했다고 덧붙였다.

"양현석이 처음에 네 돈까지 달라고 하기에는 모양새가 빠지니까 애들 1000만원씩 주고, 나머지 가지면 된다고 하더라. 너도 일 못하니까 수고비용이라고 했다. 내가 1억원을 왜 가져갔는지는 양현석이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자기가 시켰으니까. 그 때 일주일에 한번 씩 만났다. 양현석이 가라고 해서 갔다. 그게 사실이니까."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서는 "내가 지시한 것은 없고 (성접대 현장을) 내가 보거나 들은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양현석 등이 경찰 조사에서 모든 걸 나에게 떠넘기는 듯이 진술했고, 수사의 방향도 나에게 집중되는 듯하다고 생각돼 인터뷰에 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YG에 반론을 요구했지만 침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2019.06.27. 

 photo@newsis.com

이미 '스트레이트'는 5월27일과 지난달 24일 두 차례에 걸쳐 YG 성접대 의혹을 제기했다. 2014년 조로우 일행이 입국 당일 정 마담의 업소에서 양 전 프로듀서, 가수 싸이(42)와 저녁을 함께 했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이 자리에 여성 25명이 동석했다"며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 마담이 고용한 유흥업소 여성들"이라고 설명했다.

첫 방송 후 양 전 프로듀서는 YG 직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방송에 나온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방송사가 제기한 어떤 불법적인 행동이나 여러분들에게 부끄러울 만한 행동을 절대로 하지 않았다. 모든 진실은 곧 세상에 밝혀질 것"이라며 억울해했다. 

싸이도 5월29일 인스타그램에 "조로우는 저의 친구가 맞다. 양현석 형에게 소개했다"면서도 "조로우와 일행들이 한국에 방문했을 때 초대를 받아 저와 양현석 형이 참석했다. 다른 사람들과 식사를 하고 술을 함께한 후 저와 양현석 형은 먼저 자리를 일어났다"고 해명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6일 양 전 프로듀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튿날 새벽까지 9시간 가량 조사했다. 지난달 16일 싸이와 정마담 등 강남 유흥업소 관계자 10여명도 조사했지만, 성매매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