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절반 이상 부적절
제주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절반 이상 부적절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7.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 12일 '모니터링 조사결과' 기자회견
도내 교통약자용 충전소 52기...29기 부절적
▲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12일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Newsjeju
▲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12일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Newsjeju

제주도내 설치된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기 절반가량이 부적절하게 설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오전 10시30분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은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접근권 모니터링 조사결과>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접근권 모니터링'은 올해 5~6월 4명의 장애인당사자를 중심으로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이뤄졌다.

충전소 접근가능여부와 사용여부, 사용방법 안내여부 등이 점검 대상이다. 모니터링 총 52기 중 애월읍사무소 충전소 1기는 시설이전공사 여부로 제외돼 실제 조사는 51기로 이뤄졌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하 장애인권포럼)에 따르면 20111년 '전기차 선도도시'로 지정된 제주도는, 꾸준히 보급 정책을 추진해 왔다.

2016년 장애인권포럼 측은 제주도내 전기차충전소 402기를 대상으로 '장애인 접근권 모니터링'을 실시, "단 한곳도 장애인이 접근 가능하지 않았다"는 결과를 공개했다.

이후 제주도정은 2018년부터 교통약자를 위한 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사업에 나서 현재 도내 52기가 설치됐다.

이날 발표된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 51기 중 적합은 22곳이고, 부적합은 29기로 조사됐다.

장애인권포럼 측이 대표적으로 언급한 부적합 충전소는 ▶제주도종합고용지원센터 ▶정방동 문화의집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걸매축구장 ▶제주시청 ▶서귀포소방서 등이다. 

총 51기의 교통약자용 충전소 중 접근성 여부 항목 중 10기는 유효 폭 확보가 적절히 이뤄지지 않았다. 

주차 시 방지턱 안쪽까지 차량이 넘어온다는 점을 고려해 1.2m 이상의 유효 폭이 있어야 된다는 것이 장애인권포럼 측의 설명이다.

바닥표면은 4기가 부적절했는데, 보도 블럭이 울퉁불퉁하거나 블록이 파손된 경우 등이다. 9기의 충전소 주차장은 장애인주차 규격(가로 3.3m*세로 5.0m)를 준수하지 못했다.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에 차량 주차 이후의 불편함도 존재했다. 전기차충전소 수동케이블이 바닥에 방치되는 경우가 많아 휠체어의 이동을 방해하는 장해물로 변모했다. 조사 기간 중에는 3기의 작동버튼이 작동하지 않았다. 또 다른 3기는 사용방법에 대한 안내가 부착되지 않았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 관계자는 "조사결과를 제주도정에 제출할 것"이라며 "올해 확대되는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는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설치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