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비양도 인근 해상 좌초선박 구조
제주해경, 비양도 인근 해상 좌초선박 구조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7.14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 부속 섬 비양도 인근 해상에 좌초된 어선이 신고 약 5시간 만에 한림항으로 예인됐다. 해경은 선장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Newsjeju
▲ 제주도 부속 섬 비양도 인근 해상에 좌초된 어선이 신고 약 5시간 만에 한림항으로 예인됐다. 해경은 선장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Newsjeju

어제(13일) 저녁 제주시 한림읍 인근 해상에 좌초된 H호(성산선적, 연안복합, 15톤, 승선원 7명)가 약 5시간 만에 예인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4일 0시20분쯤 H호를 제주시 한림항에 예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H호는 13일 저녁 7시3분쯤 제주시 비양도 북쪽 약 500m 해상에서 좌초됐다. 

선장 조모(55. 남)씨의 신고로 구조에 나선 해경은 한림파출소 연안구조정과 경비함정 등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암초에 선체 아랫부분이 파손된 H호는 약 2m 가량 침수됐고, 해경은 배수펌프 5대를 동원해 배수에 나섰다. 또 민간자율 구조선을 이용해 한림항으로 예인조치 했다. 승선원 7명의 건강은 이상이 없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H호는 조선소에서 손상된 부위를 수리할 예정"이라며 "선장과 승선원 등을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