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군복합항? 거봐, 사기극이라 했잖아"
"민군복합항? 거봐, 사기극이라 했잖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7.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 반대 측 "크루즈항만 무용지물 재입증" 주장
크루즈 입항 항로에 암초 존재, 반대 측이 지난 2011년에 지적한 내용...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반대 측이 15일 성명을 내고 애시당초 민군복합항은 대국민 사기극이었다고 비판했다.

반대 측은 지난 9일께 제주도 내 일간지에서 보도된 내용을 근거로 "30도 크루즈 항로 개설이 불가능하다는 점이 다시 확인됨에 따라 크루즈항 기능이 없는 군사기지라는 점이 재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반대 측의 주장과 모 언론에서 보도된 건, 제주해군기지 내 크루즈 항로에서 암초가 다수 확인됐다는 내용이었다. 이 암초는 천연기념물 제442호인 연산호군락이다.

이 연산호군락은 처음 제주해군기지 건설이 본격 추진됐던 지난 2011년부터 문제로 지적돼 왔던 사안이다. 당시 해군기지 반대 측은 줄기차게 환경 파괴 우려 문제를 제기하면서 기지 건설을 반대해 왔다.

제주도정은 이 연산호군락을 제거하기 위해 문화재청에 현상변경허가를 요청했지만, 불허 통보를 받았다.

게다가 당시 기술검증위원회가 해군기지 내 돌제부두 하나를 제거하고 가변식 부두로 변경해 크루즈 선박이 30도 항로로 진입할 수 있도록 변경을 권고했으나 이행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반대 측은 "제주도정이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는 햇으나, 30도 이내엔 암초가 있고, 그보다 항로법선이 커지게 되면 예인선을 기존 4척보다 더 많이 준비해야 하기에 막대한 도선료로 적자운용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반대 측은 "30도 항로 개설이 불가능해졌다"고 단언하면서 "애초 민군복합항의 크루즈항만은 무용지물이었기에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해군과 제주도정은 이를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정부 측에도 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불법과 편법 등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조사 착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