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대여성문화센터 난타동아리, '북소리 하나 되어' 정기공연 개최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난타동아리, '북소리 하나 되어' 정기공연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7.1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 오후 7시부터 탑동 해변공연장서 개최

제주특별자치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소장 김정완) 소속 난타동아리 ‘탐나라타악’(회장 김순자)은 오는 21일 오후 7시부터 탑동 해변공연장에서 「북소리 하나되어」라는 주제로 제6회 정기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 스틱과 북의 현란한 움직임을 통한 화려한 볼거리로 역동적인 심장소리, 두드림의 미학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전통과 퓨전을 접목한 창작공연을 통해 문화 공연의 대중화를 선도하는 타악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난타동아리 ‘탐나라타악’은 회원 11명으로 구성돼 주 1회 이상의 학습을 통한 역량강화는 물론, 소외계층 및 도민들을 위한 찾아가는 공연 활동도 함께 펼치고 있다.

공연 관람료는 무료이며, 도민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문화기획과(064-710-4243)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