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YG 양현석 경찰입건, 회사와 소속가수들은 어찌될 것인가
[초점]YG 양현석 경찰입건, 회사와 소속가수들은 어찌될 것인가
  • 뉴스제주
  • 승인 2019.07.1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2019.06.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 수사와 YG의 향방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 전 프로듀서는 성매매 의혹이 불거진 지 52일 만에 입건됐다.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바뀌면서 신분도 참고인에서 피의자가 됐다.

애초 경찰은 양 전 프로듀서의 혐의점과 관련, 수사단서를 찾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양 전 프로듀서와 연루 의혹에 휩싸인 유흥업계 마당발 '정 마담' 등을 수차례 소환조사하면서 단서를 확보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하지만 양 전 프로듀서의 혐의가 특정된 것은 아니다. 경찰 수사를 받더라도 '혐의 없음'이 나올 수 있다. 양 전 프로듀서는 자신에 대한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 MBC TV '스트레이트' 제작진에게 "조만간 경찰에서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아이콘
다만 2주 전 민갑룡 경찰청장이 양 전 프로듀서와 혐의와 관련, "경찰의 명예를 걸고 낱낱이 확인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밝힌만큼 수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양 전 프로듀서 입건 사실이 알려진 직후 YG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양 전 프로듀서가 이미 YG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지만, 창립자에 대한 부정적인 이슈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8일 장중 한때 2만5750원까지 하락해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YG는 양 전 프로듀서와 양민석(46) 전 대표가 물러난 뒤 황보경(49) 대표를 새로 선임,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  
 
associate_pic
빅뱅 탑 소집해제날
자사 프랜차이즈 스타로 떠오른 그룹 '블랙핑크'가 4개 대륙 23개 도시에서 32회 공연한 첫 월드투어를 최근 성료, 힘을 싣고 있다. 월드투어 평균 좌석 점유율은 96.6%로 집계됐다. 

그룹 '위너'는 일본에서 현지 여섯 번째 투어를 순항하고 있다. 위너의 형제 그룹 '아이콘'의 일본 투어에 대한 관심은 더 크다. 마약 시비에 휩싸인 비아이(23)가 자퇴한 이후 6인으로 재편한 아이콘의 첫 스케줄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빅히트곡 '사랑을 했다'로 음원차트를 휩쓴 아이콘은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7일부터 일본 새 투어를 시작하는데 비아이를 제외한 6명으로 출격한다. 이에 대한 반응이 아이콘의 향후 행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육군사관학교 화랑연병장에서 열린 제75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그룹 빅뱅의 대성(왼쪽 두 번째부터)과 태양이 축하 공연을 하고있다.  2019.02.27. 20hwan@newsis.com
향후 YG의 관건은 간판인 그룹 '빅뱅' 컴백이다. 최근 탑(33)이 소집해제된 데 이어 연말에는 빅뱅 나머지 멤버들인 지드래곤(31), 태양(31), 대성(30)이 잇따라 전역한다. 성접대를 비롯 각종 의혹에 휩싸인 승리(29)가 자퇴한 이후 4인으로 재편됐는데, 아직 컴백은 요원한다.  

빅뱅은 한창 활동할 시기에, YG가 공연으로 벌어들이는 수입의 80%를 차지한 팀이다. 군 복무 도중에 각급 시비에 휘말렸음에도 탑의 소집해제 당일 팬들이 대거 것에서 보듯, 빅뱅의 인기는 건재하다.  

멤버들의 군 복무로 수입원을 잃을 것을 대비, 양 전 프로듀서가 과도하게 다른 사업을 확장하면서 여러 시비에 휘말렸다는 분석도 나올 만큼 빅뱅은 YG에서 절대 버릴 수 없는 카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내년 초 빅뱅이 컴백하면서 YG가 반전을 꾀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이 조심스레 나온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