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지적(地籍) 영구보존문서 전산화 DB구축 완료
제주시, 지적(地籍) 영구보존문서 전산화 DB구축 완료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7.1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3년 부터 2018년까지 영구보존문서 전산화 구축

제주시는 지적(地籍) 영구보존문서 전산화사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적영구보존문서 전산화구축 사업은 사정당시인 1913년부터 2018년까지 생산된 지적영구보존문서를 스캐닝 작업을 통한 디지털 이미지를 구축해 데이터베이스화해 영구보존문서의 훼손 및 위·변조 방지와 신속한 토지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적 영구 보존문서로 분류된 기록물은 지적공부인 구토지대장(부책, 카드)과 폐쇄지적도, 지적공부 이 외의 토지이동 관련 서류 및 지적측량결과도 등으로 총 6종 111만 5972매로 시민의 재산권 행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중요 문서들이다.

이번 전산화 사업은 지난 2018년에 생산된 토지이동 관련 서류와 측량결과도 등 약 10만 500매로 기존에 구축된 전산시스템에 추가로 구축했다.

제주시에서는 “지적영구보존문서 전산화 시스템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지번만으로도 토지이동 관련문서를 일괄 조회할 수 있어 토지 정보에 대해 단시간 내에 확인이 가능해 효율적인 지적 업무 처리와 시민에게 고품질 민원 서비스 제공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