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호우경보, 산지 700mm 이상 물폭탄
[제주날씨] 호우경보, 산지 700mm 이상 물폭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7.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제주날씨] 19일(금) 새벽 5시 45분을 기해 제주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산지의 경우 700mm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9일(금) 제주는 장마전선의 영향과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고 있다.

비는 주말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9일(금)부터 20일(일)까지 150~300mm의 비가 더 내리며 제주산지의 경우 7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제주도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고, 특히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산지에는 7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현재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오늘 오후부터 내일(20일)사이에는 매우 높은 물결에 의해 해수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주도에는 이미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고 있어 주말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