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차량 갇힘 사고 주의
여름철 차량 갇힘 사고 주의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7.2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소방서, 2살‧3살 영유아 차량 갇힘 구조
▲  ©Newsjeju

제주도내에서 영유아가 차량 안에 갇히는 사고가 하루 사이 두 건이 발생했다.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6일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시2분쯤 제주시 삼도동 주차된 차량 안에서 두 살배기 여아 갇힘 사고가 접수됐다.

부모가 운전석에서 차키를 두고 내리면서 차량 전체 문이 잠겨버린 상황인데, 아이가 혼자 뒷좌석에 머물게 됐다. 
출동에 나선 119대원은 약 20분 만에 차량 내 갇힌 아이를 구조했다. 

오후 2시5분쯤에도 제주시 노형동에서 유사사례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구조에 나섰다. 이날 제주시 최고기온은 30.9℃까지 올라 자칫 위험한 상황에 처할 뻔 했다. 

여름철 외부 온도가 30℃를 넘을 때 자동차 내부 온도는 최대 90℃까지 이른다. 체온 상승 속도가 성인보다 3~5배 빠른 어린이 경우는, 잠시만 홀로 차량 내부에 방치돼도 위험한 상황에 처할 우려가 높다.

차량 갇힘 사고 대부분은 보호자들의 부주의로 이뤄져 가급적 아이를 혼자 두지 말고, 부득이한 경우는 차량 내 창문을 열어둬야 한다. 

또 응급상황 발생 경우를 대비해 운전석 경적을 울리는 방법을 아이에게 사전 교육하는 것도 사고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 

제주소방서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철 자동차 내부는 창문을 열어도 공기가 잘 순환되지 않아 아이와 성인들도 위험한 상황에 처할 우려가 높다"며 보호자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