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유정 사건 여파···강력 범죄 '경찰청' 개입
제주 고유정 사건 여파···강력 범죄 '경찰청' 개입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7.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대형 강력 범죄 발생시 경찰청 포함한 '종합대응팀' 가동
'초동수사' 부실논란·특정 언론 정보 제공 논란 '개선' 될까
▲ ​7일 고유정의 얼굴이 공개됐다.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Newsjeju

전국의 관심사로 떠오른 고유정의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과 같은 대형 강력 범죄 대응책이 손질된다. 

30일 경찰청은 대형 사건 총괄을 위한 '종합대응팀'을 꾸린다고 밝혔다.

종합대응팀은 중요사건 초기 단계부터 경찰청이 개입해 수사효율성을 담보한다. 

경찰청이 대형 사건을 직접 관리하는 배경은 최근 고유정 사건에서 빚어진 '초동수사' 부실 논란과 특정 언론에만 제공되는 사건 관련 정보 논란 등의 연장선이다. 

국민적 공분에 따른 여론의 뭇매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시책으로 굵직한 사건은 본청이 관여한다.

대형 강력 범죄가 발생하면 경찰서-지방청-경찰청이 동시에 대응팀이 가동된다. 본청 수사심의관·지방청 차장·경찰서장을 팀장으로, 간사는 기관별 주무과장이 맡는다. 

종합대응팀 운영사건은 초기부터 본청·지방청·경찰서 관련 기능이 SNS 실시간 대화방 수사지휘망 원격으로 이뤄진다. 

무엇보다 수사보안 사항의 유출 방지가 강화되는데, 최소 인원만 수사지휘망에 참여시키고 주기적으로 참여자를 점검한다는 것이 경찰청의 방침이다.

한편 고유정 사건은 올해 5월25일 제주시 조천읍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강력 범죄다.

고유정은 살해한 전 남편의 사체를 제주-완도 여객선 항로 등에 버리는 등 엽기적인 방법으로 유기했다.

현재도 사체 일부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 고유정은 6월1일 경찰에 긴급체포, 7월1일자로 구속기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