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에서 펼쳐지는 유소년 월드컵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개최
서귀포에서 펼쳐지는 유소년 월드컵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개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8.0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2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대장정에 돌입
결승전 8월 18일 개최

서귀포시가 스포노믹스(스포츠+경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으로 추진하는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를 개최한다.

서귀포시의 축구도시 육성 사업 중 핵심사업인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는 국내외 축구 관계자, 참가팀들을 통해 대회의 완성도에  대한 높은 평가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대외적으로 축구 도시의 이미지를 강화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지난 2017년 1회 대회에 이어 올해 3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역대 최고 수준의 팀들이 참가를 확정 짓고 오는 11일(일) 조추첨식을 시작으로 12일부터 18일까지 8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서귀포시 강창학경기장을 비롯해 5개의 천연잔디 구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5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한국 축구팬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와 아우쿠스부르크를 비롯해 팔메이라스(브라질), 뉴캐슬(영국), 카티프시티(영국), 엘에이(LA)갤럭시(미국), 아인트호벤(네덜란드) 등 유럽, 북미, 남미를 대표하는 최정상급의 팀이 출전한다.

아시아권에서는 가시마앤틀러스, 감바오사카, 도쿄베르디, 요코하마에프씨(FC) 일본 4개 팀, 상하이 선화 중국 1팀이 출전한다. 이에 맞서 한국에서는 제주유나이티드,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 성남에프씨(FC), 부산아이파크, 수원에프씨(FC), 전주시민축구단, 대병중학교 등 8개팀이 참가하여 총 20개팀[600명 내외]이 참가한다.

특히, 독일(도르트문트), 브라질(팔메이라스)를 비롯한 각 팀의 15세 국가대표 선수들도 대회 참가를 확정지으며, 대회의 수준은 한층 더 높아 질 것으로 기대된다.

본 대회의 진행방식은 조별리그 후 승자전, 패자전 토너먼트로 이어지는 경기방식을 채택해서 모든 참가팀들이 서로 경기를 할 수 있게 유도하고 각 나라의 선수들이 경기 성적을 떠나 다양한 축구를 경험하며 그 본연의 가치를 즐기고 느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대한축구협회의 대회승인을 얻어 개최하는 공식 국제대회로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 축구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서귀포시체육회가 후원한다. 또한, 이번 국제대회 운영을 위해 스포츠마케팅 전문회사 에이치엠(HM)스포츠가 공식대행사로 선정돼 대회운영을 진행한다.

특별히 올해는 개막식 부대행사로 유소년 선수 육성을 위한 지도자 컨퍼런스도 진행 예정이다. 단순 대회 진행을 넘어 참가하는 축구 선진국 각 팀의 유소년 육성 정책과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토론을 통해 상호 교류한다는 방침이다.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결승전은 오는 8월 18일(일) 개최된다. 우승, 준우승, 3위 입상 팀에게 트로피와 메달이 수여되며 엠브이피(MVP) 1명에게 트로피가 수여될 예정이다.

▲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포스터. ©Newsjeju
▲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포스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