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8.0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부터 500MD 무인헬기 개발 진행해 지난달 30일 초도비행 성공
국내 민.군수용 소요 조달로 국방비 절감, 고위험지역 인명 손실 방지 및 해외 시장 진출도 가능
▲ 500MD 무인헬기. ©Newsjeju
▲ 500MD 무인헬기. ©Newsjeju

대한항공이 지난달 30일 500MD 무인헬기(KUS-VH)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은 전남 고흥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 동안 진행됐다.

500MD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비행(Hovering)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 및 안전성을 입증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4년부터 산업부 기술개발과제 등을 통해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2021년말까지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500MD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장비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추가 개발을 통해 비행영역과 운용고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초도비행에 성공한 500MD 무인헬기는 비행제어컴퓨터, 전술급 통합항법장치,추진제어기, 전기-기계식 로터 작동기 등 첨단 비행조종시스템이 적용돼 있으며, 후속 개발에서는 임무장비 장착을 통해 주간 및 야간의 정찰감시까지 가능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6시간 체공이 가능하고 유상하중이 440kg인 500MD 무인헬기는 기존 헬기의 무인화로 경제적 개발 및 조기 전력화가 가능하고, 국내 민∙군수용 무인헬기 소요의 국내조달 및 급속 팽창하는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하다.

특히, 퇴역헬기의 최소비용 무장화로 국방비 절감 및 고 위험 지역에서 유인헬기 및 조종사 손실방지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대한항공은 육군에서 장기간 사용으로 퇴역 중인 500MD 헬기를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무인항공기 기반기술과 헬기 무인화 기술을 접목했다.

이는 미국 보잉사의 리틀버드(Little Bird)나 시콜스키(Sikorsky)사의 UH-60 등 다수의 유인헬기들이 개발의 용이성을 고려해 유무인 겸용으로 개발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양산 단가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처음부터 완전 무인형상으로 개발을 진행한 점은 금번 초도비행의 성공을 더 빛나게 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1990년대 후반부터 무인기 시장으로 눈을 돌려 이에 대한 투자를 집중한 결과 사단정찰용 무인기 외에 중고도 정찰용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및 500MD 무인 헬기,저피탐 축소형 무인기 등 국내 최고의 무인기 개발업체로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