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종 고교생 사인, '익사' 잠정적 소견
제주 실종 고교생 사인, '익사' 잠정적 소견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02 17: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숨진 유군 부검 진행···범죄 혐의점 없어
▲ 실종된 고교생이 숨진 채 발견된 표선해수욕장 ©Newsjeju
▲ 실종된 고교생이 숨진 채 발견된 표선해수욕장 ©Newsjeju

제주 서귀포에서 실종돼 표선해수욕장 앞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교생 사망원인이 익사라는 잠정적 소견이 나왔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2일 오후 4시 숨진 유모(18)군의 부검을 의뢰했다.

제주대 강현욱 박사의 집도로 진행된 부검 결과는 폐에 물이 차 있는 것으로 비춰 익사로 결론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수사연구원 의뢰를 통해 드러나게 된다. 

유군의 몸에는 범죄 혐의점을 특정할 만한 외상의 흔적도 없었다. 또 유군은 실종 당일날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유군은 7월29일 오후 4시쯤 할머니 심부름으로 밖에 나섰다가 귀가를 하지 않았다 .제주경찰은 7월31일자로 공개수색으로 전환 후 도교육청, 행정시, 학부모회, 소방당국 등과 함께 대대적인 수색에 나선 바 있다. 사흘 간 동원인력은 750명이다. 

수색에도 행방이 묘연했던 유군은 8월1일 오후 2시25분쯤 표선해수욕장 인근에서 투명카약 물놀이를 즐기던 관광객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유군은 옷을 입지 않은 상태로 물 위에 떠 있었다.

단순 익사로 부검 소견이 나온 2일 오전에는 유군이 착용했던 의상도 발견됐다. 발견시각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으로, 표선해수욕장 인근 해변가에서 바지를 찾았다.

서귀포해경은 사망과 관련된 혹시나 모를 특이점을 계속해서 들여다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바구미 2019-08-06 11:33:19 IP 211.196.44.209
철저히 조사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