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더 틀어... 한반도 관통 가능성 커
태풍 프란시스코 경로 더 틀어... 한반도 관통 가능성 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8.0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지나 안동 거쳐 속초로 빠져 나갈 듯
한반도 상륙 가능성 커지면서 피해 우려

태풍 프란시스코 이동 경로: 여수 ▶안동▶ 속초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주말 사이 경로를 더 틀면서 한반도 상륙 가능성이 더 커졌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8일(목) 사이 여수를 지나 안동을 거쳐 속초로 빠져 나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태풍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98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97km/h(27m/s)의 소형급 태풍으로 5일(월)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해상에서 서진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튿날인 6일(화) 오전 9시쯤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에서 이날 오후 9시쯤 여수 남동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때문에 제주는 이날 밤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40mm. 

▲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주말 사이 경로를 더 틀면서 한반도 상륙 가능성이 더 커졌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8일(목) 사이 여수를 지나 안동을 거쳐 속초로 빠져 나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태풍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Newsjeju
▲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주말 사이 경로를 더 틀면서 한반도 상륙 가능성이 더 커졌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8일(목) 사이 여수를 지나 안동을 거쳐 속초로 빠져 나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태풍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Newsjeju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후 7일(수) 오전 9시쯤 안동 서쪽 약 90km 부근 육상까지 근접하다 이날 오후 9시쯤 강원도 속초 북북서쪽 약 3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재난안전상황실 근무요원을 보강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으로 인한 사전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구·세월·해안가·급경사지·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강화 등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협업부서와 행정시 등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주택 배수로정비, 강풍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옥외광고물·축사·비닐하우스·수산증․양식시설 고정 등 안전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